실비아 플라스 <라자루스 부인> ???


라자루스 부인
-실비아 플라스

나는 또다시 저질렀지요,
십 년마다 한 번씩
나는 해냈어요-

걷는 기적 같은 거죠, 내 피부는
나치의 전등갓처럼 밝고,
내 오른발은

문진,
내 얼굴은 평범하고, 고운
유대 아마포

냅킨을 벗겨보세요,
오 나의 적이여,
제가 무섭게 하나요?

제 코, 눈구멍들, 드러난 이빨들이?
시큼한 숨결은
하루 만에 사라질 거에요.

곧, 이제 곧 동굴무덤이 삼켜버린
내 살덩이들이
내게 돌아올 거에요.

나는 그저 미소 짓는 한 여인이죠.
나는 서른밖에 안 됐어요.
저 고양이처럼 아홉 번 죽을 수도 있죠.

이번이 세 번째랍니다.
얼마나 한심한가요,
십 년을 한 번에 없애는 것이.

백만 개의 실올처럼 하찮아라.
땅콩 씹는 군중은
구경하려 몰려들죠.

그들은 저를 손끝에서 발끝까지 발가벗겨요-
거대한 스트립쇼랍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이것이 저의 손이고,
저의 무릎이랍니다.
가죽과 뼈밖에 없지만요.

그래도 저는 변함없이 그 여자랍니다.
처음 저질렀을 때 저는 열 살이었죠.
그것은 그저 실수였어요.

두 번째는 제가 의도했었죠,
끝장나서 다시는 돌아오지 않기를.
저는 꽉 다물었죠.

마치 조개처럼.
그들은 저를 찾고, 또 찾고,
끈적한 진주들 같은 구더기들을 제게서 떼어냈어요.

죽는 것은
예술이랍니다, 다른 것들처럼.
저는 그것을 아주 잘하죠.

저는 지옥처럼 느껴지도록 한답니다.
저는 진짜같이 느껴지도록 한답니다.
제 타고난 천직이라고 부를 수도 있죠.

골방에서 할 수 있을 만큼 손쉬운 일이랍니다.
해치워도 멀쩡할 만큼 손쉬운 일이죠.
그것은 연극 같은 거에요,

대낮에 돌아오는 거죠,
같은 장소로, 똑같은 얼굴과 똑같은 짐승은
신이 나서 소리쳐요:

'기적이다!'
그 말은 저를 밖으로 이끌죠.
대가가 있답니다

제 상처들을 구경하는데, 대가를 내세요.
제 심장 뛰는 소리를 들어보려면-
그것은 정말 뛰고 있답니다.

그리고 대가가 있죠, 아주 큰 대가가,
한마디 말이나 손길,
한 방울 피에도.

제 머리칼 한 올, 옷가지 하나에도.
그러니, 그러니 의사 양반,
그러니 원수 양반.

저는 그대의 작품이에요
저는 그대의 가치 있는
순금의 아기죠.

녹아서 비명을 지르는.
저는 몸부림치며 타오르죠.
당신의 염려를 과소평가한다고 생각지 마세요.

잿더미, 잿더미-
당신은 쑤시고 휘젓는군요.
살, 뼈, 그곳엔 아무것도 없답니다-

비누 한 덩이
결혼반지 하나,
금니 한 개,

신 양반, 루시퍼 양반
조심해요,
조심해요,

잿더미 속에서
빨간 머리의 내가 일어나
공기처럼 사내들을 잡아먹을 테니까.

Sylvia Plath- Lady Lazarus

I have done it again.
One year in every ten
I manage it----

A sort of walking miracle, my skin
Bright as a Nazi lampshade,
My right foot

A paperweight,
My face a featureless, fine
Jew linen.

Peel off the napkin
0 my enemy.
Do I terrify?----

The nose, the eye pits, the full set of teeth?
The sour breath
Will vanish in a day.

Soon, soon the flesh
The grave cave ate will be
At home on me

And I a smiling woman.
I am only thirty.
And like the cat I have nine times to die.

This is Number Three.
What a trash
To annihilate each decade.

What a million filaments.
The peanut-crunching crowd
Shoves in to see

Them unwrap me hand and foot
The big strip tease.
Gentlemen, ladies

These are my hands
My knees.
I may be skin and bone,

Nevertheless, I am the same, identical woman.
The first time it happened I was ten.
It was an accident.

The second time I meant
To last it out and not come back at all.
I rocked shut

As a seashell.
They had to call and call
And pick the worms off me like sticky pearls.

Dying
Is an art, like everything else,
I do it exceptionally well.

I do it so it feels like hell.
I do it so it feels real.
I guess you could say I've a call.

It's easy enough to do it in a cell.
It's easy enough to do it and stay put.
It's the theatrical

Comeback in broad day
To the same place, the same face, the same brute
Amused shout:

'A miracle!'
That knocks me out.
There is a charge

For the eyeing of my scars, there is a charge
For the hearing of my heart----
It really goes.

And there is a charge, a very large charge
For a word or a touch
Or a bit of blood

Or a piece of my hair or my clothes.
So, so, Herr Doktor.
So, Herr Enemy.

I am your opus,
I am your valuable,
The pure gold baby

That melts to a shriek.
I turn and burn.
Do not think I underestimate your great concern.

Ash, ash ---
You poke and stir.
Flesh, bone, there is nothing there----

A cake of soap,
A wedding ring,
A gold filling.

Herr God, Herr Lucifer
Beware
Beware.

Out of the ash
I rise with my red hair
And I eat men like air.



덧글

  • 재윤 2012/01/28 21:58 # 답글


    저 또한 상처를 치유코자 합니다.

    배신과 배반과

    죽음을 적극적으로

    극복해보자 합니다.

    제 2006' 무렵의 이야기에 덧글들이 오면

    제 마음의 치유에 힘이 보태질 터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62
440
601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