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감상: 브레히트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독서일기-희곡

마음에 드는 펭귄판 표지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은 '30년 전쟁의 한 연대기'란 부제가 붙어있지만, 전쟁이 일어나는 곳이라면 어디서나 일어날 법한 인간군상을 그리고 있는 '비극'이다.

우선 한 가지 개인적인 견해지만, 브레히트는 이 희곡에서 각 장면의 시작 전에 줄거리를 미리 '스포'한다. (따라서 이 잡글을 읽는다고 하여도,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을 읽거나 보는데에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다. 작가부터가 스포하는 현실!) 

물론 '서사극'이라든지 이런저런 용어들을 살펴보면, 미리 그 장면을 스포하면서 관객과 거리를 둔다는 것인데, 뭐 이런저런 복잡한 이론은 넘어가지만, 이 희곡에서 꼭 이런 방식이 필요한가, 란 의문도 좀 들었고.

억척어멈이란 주인공 자체가 이 희곡에서 말하고자 하는 모든 것의 핵심일 것이다.

그녀는 두 개의 모순적인 면으로 이루어져있다. 전쟁으로부터 자식들을 지키고자 하는 모성애와 전쟁을 통하여 돈을 벌려는 탐욕.

이런 면때문에 그녀는 전쟁 속에서 묵묵히 자식들을 지켜내려는 가장으로서의 어머니의 모습을 보이면서도 자신에게 주는 전쟁의 피해를 깨닫지 못한 채 전쟁이 계속 되기를 원하는 어리석으면서도 탐욕적인 졸부로서의 면모도 보인다.

어찌보면 굉장히 현실적인 캐릭터라 할 수 있겠다.

작가는 '졸부'로서의 면모에 좀 더 초점을 맞추고자 하는 것 같다. 특히 가장 두드러지는 장면은 그녀의 마지막 남은 딸이 죽은 이후에도 홀로 수레를 끌면서 돈을 벌겠다는 집착을 보여주는 마지막 그녀의 대사가 아닐까.

물론 그렇다고 이런 억척어멈을 마냥 탐욕스럽고 어리석은 개인으로 볼 수는 없다.

'30년 전쟁의 한 연대기'란 부제처럼 그녀의 삶은 30년 전쟁과 함께 흘러간다. 전쟁이 계속 될수록, 장면들이 계속 진행될 수록 오히려 그녀를 비롯한 그녀의 자식들이 '전쟁' 때문에 미쳐가는 듯한 모습도 보인다.

오히려 억척어멈이란 존재는 지극히 평범해야할 한 어머니가 전쟁 때문에 미쳐버린 존재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면 브레히트는 어머니로서도, 부자로서도의 그녀 양쪽 모두를 동시에 몰락시킨다. 물론 그녀의 세 자식들의 '죽음'은 열두 장면에 걸쳐 서서히 일어나는 비극이었고, 그녀의 부의 몰락은 극의 중반부 쯤에서 정점을 찍은 이후로 계속 쇠락을 하면서도 본인 스스로가 깨닫지 못하는 비극으로 표현되었지만.

사실 생각해보면, '전쟁'이 스스로의 삶을 망가뜨린다는 사실을 결코 끝까지 깨닫지 못한 채 '전쟁'이 지속되야 자신이 돈을 벌 수 있다는 망상은 국어 교과서에서도 나오는 전쟁 소설들을 연상케한다. 뭐 사실 전쟁의 비극이야 어느 곳에서나 비슷하겠지.

여기까지는 비교적 모범적으로 하는 감상이고.

뭐 그럭저럭 나쁘진 않은 희곡이었다. 그렇게 썩 마음에 드는 편은 아니었지만. 오히려 직접 무대에서 보면 더 재밌게 느낄 수 있는 희곡이 아닐까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봐야지. 사실 개인적으로 <서 푼짜리 오페라>보다는 마음에 들었다.

읽는데 쓰인 책은 Eyre Methuen에서 나온 John Willett 번역본이었다.

다른 브레히트의 대표작 몇 편 더 기회 있으면 읽을 예정이다.



덧글

  • philoscitory 2012/10/23 12:02 # 답글

    표지하고 내용 둘 다 마음에 드네요. 볼만한 작품인거 같네요.
  • JHALOFF 2012/10/23 17:15 #

    ㅇㅇ 제 취향은 아니었지만, 괜찮은 희곡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781
627
604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