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오브 스틸> - 조ㅅ-드의 눈물겨운 사랑 일상

(스포?가 있을지도?)



시작은 멸망 직전의 크립톤 행성.

조ㅅ-드 장군은 평소 짝사랑하던 조-엘에게 크립톤을 구하자는 미끼로, '너와 나의 혈통'의 보존을 제안합니다. 조-엘의 등짝을 보기를 원하는, 그런 조ㅅ-드의 사랑이 거북한 조-엘은 도망쳐서 아들을 지구로 보내려고 하고,

뒤쫓아온 조ㅅ-드는 조-엘이 이미 여자와 애까지 본 사이란 배신감에, 나의 것이 되지 않으면 없애버리리라, 란 심정으로 조-엘을 파.괘.하고, 외칩니다.

"네 아들이 안전하다고 믿는거냐? 내가 반드시 그 애를 찾아서 등짝을 보겠어!"

조-엘을 손에 넣지 못한 조ㅅ-드는 조-엘을 닮은 그의 아들로서 조-엘을 대신하려고 하는데... 

이미 여자와의 썸씽이 있어 스스로 이성애자인지, 동성애자인지 헷갈리는 우리의 슈퍼맨 클락 텐트. 정체성에 대하여 고민하던 도중, 조ㅅ-드 장군이 보내는 메세지, "너는 혼자가 아니다."에 선택의 가로에 놓이게 된다. 


그는 과연 자신의 등짝을 보려는 조ㅅ-드의 시련에 맞서, 이성애자와 동성애자 간의 징검다리가 될 수 있을 것인가?

스스로의 (성)정체성에 대하여 고민하는 슈퍼맨 클락 켄트와 조-엘과 칼-엘 부자의 등짝을 원하는 조ㅅ-드 장군의 분투기. 




는 구라고.



대충 평.

1. 조, 조은 조임, 등짝, 액션이다.
- 빵빵 터지는 액션. 그래, 이거야, 우린 슈퍼맨에게 이런걸 원한다고!! 인간들의 피해? 귤까라 그래! 다만, 뭔가 끝으로 갈수록 좀 심심해지긴 함.


2. 걍 무난한 스토리.
- 상당히 평이 갈리는 것 같지만, 개인적으론 스토리 자체는 걍 평범한 편이라고 봄. 어차피 우리가 슈퍼맨에게서 다크 나이트와 같은 도덕 실험을 원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3. 당연한 장면이긴 하지만, 슈퍼맨이 자기 엄마를 붙잡은 좃드를 때릴 때, 감히 우리 엄마를!! 라고 외치는 것이 뭔가 마마보이처럼 보여서 웃겼다. 물론 왠 게이 아저씨가 자기 엄마 멱살 잡으면 누구나 그렇게 행동하겠지만.

4. 조-엘은 공돌이지만, 힘에 스탯을 많이 찍은듯. 역시 조ㅅ-드 장군이 반한 멋진 남자

5. 조나단 켄트를 볼 때, 왠지 모르게 벤 파커 아재가 생각나서 눈물만 흐르네, 좀 너무 불쌍하지 않나? 개 때문이라니 개 때문이라니-!!


6. 슈퍼맨이 팬티를 벗고 활보하니, 이거, 반할 수밖에 없잖아?


어쨌든 결론은 강철 사나이는 한 송이 꽃을 꺽기를 원하는 조ㅅ-드의 눈물겨운 투쟁기입니다.

그들의 오 마이 쏠더를 보세요.

아 땡큐 썰.

덧글

  • Sakiel 2013/06/16 20:40 # 답글

    전 영화를 헛본 거군요 그걸 눈치채지 못하다니..!
  • JHALOFF 2013/06/16 20:51 #

    조ㅅ-드의 사랑은 증오로 변질되버린 사랑이죠. 슈퍼맨 또한 사랑하는 이를 스스로 없애버리는 고통 속에서 울부짖는 비극적인 장면을 연출하죠.
  • 동굴아저씨 2013/06/16 21:49 # 답글

    지금까지의 슈퍼맨 영화들이 얌전한 거였죠.
    CG의 한계가 있었으니...
    스토리는 제가 봐도 그냥저냥 무난무난한 정도고
    액션은 이래야 슈퍼맨이지!!..라는 느낌이라서 대 만족.
  • JHALOFF 2013/06/18 17:06 #

    액션 자체는 가장 슈퍼맨스런 영화가 아니었나 싶습다.
  • 잠본이 2013/07/07 16:42 # 답글

    웃다 숨넘어갈뻔 했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불쌍한 조ㅅ-드
  • JHALOFF 2013/07/07 22:18 #

    조ㅅ-드의 사랑은 희비극적이었죠. 그는 차켔습다.
  • 크로넬 2013/08/04 14:31 # 답글

    지구를 너와 나의 낙원으로 만들려던 조ㅅ-드 장군의 시도는 저지되고 말았죠. 안타깝습니다...
  • JHALOFF 2013/08/04 18:57 #

    아무래도 그렇기에 애틋한 비극적인 사랑이야기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92156
1183
499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