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터 한트케 <관객모독>/<카스퍼> - 독자모독 독서일기-희곡



(텅 빈 무대, A,B,C,D가 서있다. 대사는 4명이 비슷한 양으로 알아서 배분하여 말을 한다.)

우리는 이 자리에 서있습니다. 우리는 이 무대 위에서 배역을 맡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무대 위에서 감상을 늘어놓을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이 원하는 그런 감상을 당신은 읽지 못할 것입니다. 당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도 있고, 얻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그저 감상을 말할 수도 있고, 말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감상이 아닙니다. 개인적인 무언가입니다. 그 개인적인 것에 당신은 공감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하지 못할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것도 저희의 목표와는 상관 없습니다. 당신은 결코 이 글의 목적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물론 이는 어설픈 모방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예술은 곧 모방입니다. <관객모독>도 연극을 모방합니다. 무대 위 배역들도 때론 어설픈 연극을 모방하려고도 합니다. 물론 그러한 것들은 전부 모독 행위의 일부분입니다. 모두 철저하게 계획된 것들입니다. 그렇다고 당신이 여기에서 계획을 기대한다면 당신은 그 기대를 충족할 수 없을 것입니다.

연극의 역사! 물론 우리는 그것을 구질구질하게 늘어놓지도 않을 것입니다. 또한 우리가 그러한 것을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면 당신은 그러한 것을 얻을 수 없을 것입니다. 

관객은 연극을 봅니다. 배우는 무대 위에서 배역을 연기합니다. 무대 위에선 공연 시간동안만 존재하는 독립된 세계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누군가는 이를 신에게 바치는 제전으로 만들기도 하였고, 누군가는 순전히 대중들을 선동하거나 즐거움을 주기 위해서, 또 누군가는 자신의 사상을 표현하기 위하여 이 독립된 세계를 만들었습니다.

연극의 역사도 매우 길기에 많은 시도들이 있었습니다. 연극 자체에 대한 메타적인 도전도 여럿 있었습니다. 극 속의 배역들과 그 배역을 맡는 배우 사이의 괴리감 또한 극작가들을 괴롭혀온 문제였습니다.

그렇기에 페터 한트케의 시도 또한 이러한 것들의 연장이므로 완전히 새로운 시도라고 볼 수는 없을겁니다. 물론 그렇다고 그의 시도가 새롭지 않은 것은 아니며 익숙하지 않은 관객들을 모독하기엔 충분합니다.

<관객모독>은 어떤 면에선 그저 연극 자체에 대한 해부극입니다. 관객이 모독당하는 것은 그저 그들이 원하는 것, 기대하는 것을 보지 못한다는 점에만 있습니다. 관객모독 속 익명의 배우들은 그저 한트케의 연극에 관한 해부 이론을 늘여놓는 것에 불과합니다.

그의 극들의 핵심은 '독립된 언어'에 달려있습니다. 배역이 언어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언어 그 자체가 홀로 무대 위에서만 존재한다는 것이 그것의 핵심입니다. 말 그대로 연극의 무대의 세계 위엔 언어로 된 대사들만이 존재합니다. 

누군가는 이를 전기-비트겐슈타인의 그것을 연상할 수도 있을겁니다. 연관성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을겁니다. 사실 그러한 것은 그렇게 중요한 문제는 아닙니다. 그저 한트케의 목표는 '언어가 홀로 존재하는 것'이니까요.

어떤 면에서 관객을 '모독'하는 것은 이 극의 제목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부차적인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이 극은 커다란 모순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극에게 모독당하는 관객은 '연극' 자체에 대해 익숙하지 않으며 '연극'에 대한 생각을 해보지 않은 관객들입니다. 그들이 모독당하는 순간, 그들은 극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 극을 이해하고 즐기는 자들은 '모독'행위조차 즐거움으로 승화시킵니다. 따라서 이 극을 이해하는 관객들은 결코 모독을 받을 수 없습니다. 결국 <관객모독>에선 이해와 모독을 동시에 누릴 수 없는 역설적인 상황에 빠지게 됩니다.

하지만 그것은 다시 또 한 번 말하지만 꽤나 부차적인 문제입니다. 한트케의 관심사는 '언어' 그 자체입니다. 언어가 홀로 어떻게 존재하고, 언어가 우리에게 어떠한 것을 줄 수 있는가, 혹은 빼앗을 수 있는가.  이러한 것은 그의 장막 희곡 <카스퍼>에서 연속됩니다.

"나는 누군가 그랬던 것처럼 다른 사람이 되고 싶어요." "나는 누군가들처럼 다른 이가 되고 싶어요." "나는 다른 사람들이 그랬던 것처럼 누군가가 되고 싶어요."

한트케는 어디에서 온지 알 수 없는 카스퍼 하우저의 이야기를 소재로, '언어'에 의하여 개조되는 카스퍼에 관한 흭고을 씁니다. '나는 나의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기병대장이 되고 싶어요'라는 말 밖에 하지 못했다는 카스퍼 하우저의 대사를 한트케는 '나는 누군가처럼 다른 이가 되고 싶어요.'란 대사로 바꿉니다.

언어 사용을 하지 못하는 카스퍼는 그 누구도 아닙니다. 하지만 여기엔 또다른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에게 주입되는 언어들에 의하여 카스퍼는 개조됩니다. 말 그대로 오웰의 신어을 배우는 자들처럼 카스퍼 또한 언어를 배우면서 누군가가 되지만, 역설적으로 자기 자신은 잃어버립니다.

 한트케의 극들은 뭐 구변극 뭐시기라고 하는 모양이지만 별 관심은 없습니다. 용어엔 관심이 없습니다. 나는 누군가처럼 다른 용어를 배우고 싶지 않아요. 물론 용어에만 관심이 없습니다. 희곡은 재미있습니다.

한트케는 24살에 <관객모독>을 썼다. 당신은 24살에 무엇을 했나?

<관객모독>은 유명하게 욕설로 끝이 납니다. 점점 익명의 한트케의 대사를 읍는 배역들은 관객을 위협합니다. 물론 이것도 역시 전부 연극이지만요. 제4의 벽을 넘는척하지만 결국 넘을 순 없습니다. 진짜 배우가 관객을 폭행이라도 하면 잡혀가니까.

그래도 '언어' 자체의 힘 때문에 모독감을 느낄 수는 있겠죠. 이 글을 끝까지 읽는 이 마조들아-!!

어쩌면 존재하지 않는 관객을 향한 배역들의 욕설은 무대 밖으로,극장 밖으로 뛰쳐나가란 한트케의 외침일지도 모르죠. 어쩌면 서사극적인 무언가이려나. 아직도 읽는건가 자네? 이런 이상한 글을 읽으면서 시간낭비를 하는건가?

계속.

끗.







덧글

  • CATHA 2014/05/09 23:51 # 삭제 답글

    페터 한트케라면...<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의 저자 아니던가요? 페터는 24살때 이 글을 썼다. 당신은 24세때 무엇을 했나? 이 문장 왜이렇게 현자타임오게하죠...

    마치 온갖 드립과 폭력이 난무한 시계태엽오렌지를 웃으며읽다가 막판에 알렉스랑 같이 현자타임에 빠지는 기분..이라고 해야하나요
  • JHALOFF 2014/05/10 07:11 #

    ㅇㅇ 네 같은 작가 맞습니다.소설도 꽤 많이 썼습니다. 현자 타임은 중요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439
376
626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