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래드 (5) <비밀요원> - 테러리즘의 악령 프로젝트- 조지프 콘래드



조지프 콘래드의 대중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은 <암흑의 심연>과 같은 해양-모험 소설이겠지만, 콘래드는 폴란드 독립운동가의 아들로 태어나 정치적으로 고향에서 도망친 망명자였고, 폴란드의 존재와 더불어 정치에도 늘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방인이었다. 그의 또다른 대표작 <비밀요원>은 이러한 그의 정치소설 중 하나다.

소설은 당시 혼란스런 유럽의 혁명가들과 테러리즘에 관한 이야기이다. 아나키스트 단체에 '비밀요원'으로 잠입하여 폭탄 테러 활동을 벌이려는 비밀 요원 벌록과 그의 아내 위니의 이야기는 오늘날 스파이소설의 효시로도 충분히 그 가치를 지니겠지만, 무엇보다도 그 진가는 인간군상의 묘사에 있다.

콘래드의 정치 소설에 속하는 소설에 <노스트로모>, <비밀 요원>과 <서구인의 시선으로>, 이렇게 세 편 정도를 언급할 수 있을 텐데, 뒤의 2편은 아이러니하게도 그가 그리도 싫어하는 슬라브주의의 사도 도스토예프스키를 연상하지 않을 수 없다. <죄와 벌>의 콘래드만의 비평 소설이라 할 수 있는 <서구인의 시선으로> 뿐만 아니라, 이 <비밀요원>은 도스토예프스키의 가장 정치적인 프로파간다 소설 <악령>을 연상케 한다.

이는 어쩌면 도스토예프스키가 악의적으로 묘사하면서도, 그 암울한 미래를 암시하는 혁명가들의 조직이나 콘래드가 묘사하는 아나키즘 조직과 그들을 교묘하게 이용하려는 자들의 모습이 겹쳐보여서 더욱 그러하는지도 모른다.
콘래드의 정치적 성향을 판단하기는 매우 미묘한 문제인데, 그는 영국 정치에선 다소 보수적인 모습을 보이면서도 폴란드 문제 등의 해외 문제에선 진보적인 경향을 보이고, 민주주의를 중요시 여기면서도 대중의 어리석음을 경계하는 엘리트적 모습도 보이고 또한 냉소적이고 니힐해보이면서도 희망을 완전히 놓지 않는다. 
이런 점은 그가 묘사하는 테러 조직과 그를 둘러싼 권력 구도에서도 나타난다. 이들이 말하는 점에선 분명 테러리스트들의 활동에 대한 현대적인 고찰도 존재하면서도 비판적인 모습이 없지도 않다. (물론 저 슬라브주의의 화신인 표도르의 악의적인 조롱과는 다르다)

이 소설에서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그 내러티브다. 콘래드는 고뇌하는 작가들이 그러하듯, 평생을 새로운 내러티브를 찾아 고뇌하였고, 이 <비밀요원>에서도 그런 점이 잘 나타난다.
소설은 주인공 벌록이 폭탄 테러 임무를 받은 후, 그 과정을 시간에 따라 보여주지 않고, 마치 폭탄이 평온한 일상에서 어느 순간 터져버리듯, 이미 테러가 일어난 이후로 장면을 전환하여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독자의 흥미를 유발하며 진행시킨다.
스파이와 테러에 관한 소설이지만, 이 책의 분량에서 사실 '생각보다' 그런 장면은 아주 크진 않다. 콘래드는 마치 '아나키스트'들을 그리듯, 개인의 내면으로 시선을 옮긴다. 이 책은 무엇보다도 냉혹한 콘래드의 세계 속을 살아가는 진흙 같은 인간 군상을 그려낸다. 저마다 속고 있는 자들이 자신의 그릇된 믿음 덕분에 파멸하고, 사라지는 그런 군상.
주인공 벌록의 경우, 무엇보다도 안개 같은 인물이다. 그는 기계적이고, 때론 가족을 아끼는 듯 보이면서도, 냉혹하게 그 가족을 이용한다. 그러면서도 그는 가족만은 자신을 진실로 이해할 것이란 오만함을 보이며 파멸한다. 
위니의 경우는 다르면서도 비슷하다. 그녀는 남편의 위장을 모른 채 일상을 살아간다. 그러나 폭탄이 터진 이후, 그녀의 삶은 바뀌고, 그녀를 둘러싼 장막은 거두어지며 그녀는 공포, 말 그대로 테러의 위협을 겪게 된다. 어쩌면 마지막으로 시도한 사람을 향한 믿음에서조차 배신당한 채 그녀 또한 씁쓸하게 사라진다.

(이러한 부부의 서로를 향한 믿음과 오만함이 신기루였음을 깨닫고, 파멸하는 모습은 그의 초기 단편 <귀환>을 연상케 한다)

언제 폭탄이 터질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기 전까지 그저 일상을 살아간다. 때론 그것이 완전히 거짓일 수도 있고, 오만함일 수도 있음에도, 과연 그걸 벗어날 방법은 있는가? 안타깝게도 소설은 침묵한다. 글로써 답할 수 없다는 듯.


p.s. 폭탄과 혁명조직 등과 관련하여 안드레이 벨르이의 <페테르부르크>와도 함께 읽어도 좋을 것이다. 꽤나 흥미로운 비교가 될 수 있다.

덧글

  • ㅁㄴㅇㄹ 2018/08/18 20:23 # 삭제 답글

    뭣도 모르는 고1시절 장르소설인줄 알고읽었다가 손절했던 기억이 나네요.

    암흑의 핵심보다 심리묘사가 많았던 기억이네요
  • JHALOFF 2018/08/18 20:24 #

    '스파이 소설'이 맞긴 한데 오늘날 부류하곤 좀 거리가 있죠
  • @ 2018/10/24 19:10 # 삭제 답글

    "이 소설에서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그 내러티브다. 콘래드는 고뇌하는 작가들이 그러하듯, 평생을 새로운 내러티브를 찾아 고뇌하였고, 이 <비밀요원>에서도 그런 점이 잘 나타난다."

    내러티브에 대한 생각

    이건 좀 오래 전부터 하던 생각인데, 문학을 소비한다는 건 독해를 통해 정보를 얻는 활동이잖아? 그리고 소설에서는 꼭 3원소, 인물, 배경, 사건, 들이 등장하지. 그러니까 소설을 소비하는 행위는 저 3원소의 정보를 읽어 들인다는 거고. 그 과정에서 독자는 만족감을 얻지. 무슨 종류의 만족인지는 사람따라 소설 따라 다르겠지만 . 그러니까 결국 소설 집필이라는 건 이 삼원소에 정보를 알맞게 (독자가 만족을 느끼게) 채워 넣는 거지.

    새로운 나레티브를 찾는 다는 건 새로운 만족의 조합이 되겠지. 예를 들어 내가 인물의 정보와 배경의 정보, 그리고 사건의 정보를 통해 speculative fiction 으로서의 만족을 느끼고, 인물의 정보와 인물의 정보로 로맨스적인 만족을 느낄때 이 둘의 정보를 스까버리면 sf 로맨스가 튀어 나오는 거겠지.

    흠 쓰고나니 뭔소린지 모르겠군 자살.
  • JHALOFF 2018/10/26 21:02 #

    소설의 내러티브 자체는 이미 플로베르가 '아무 것도 아닌 것에 관한 책'을 쓰기로 마음 먹은 시점에서 내용의 주제나 인물 보단 그 서술하는 방식에 주목할 수밖에 없는 방식이라 변화하고 끝없이 고뇌할 수밖에 업는 방식이겠죠.
  • @ 2018/11/01 00:16 # 삭제

    서술 방식이라 해봤자 어느 정보가 어느 정보에 선행해서 제시되었다 정도가 한계 잖아... 정보 제시의 순서가 소설의 전부라해도 될거 같은데.
  • @ 2018/10/24 19:14 # 삭제 답글

    아 그리고 일본 애들 장르 소설은 문단에 포함된 정보량이 묘하게 적절해서 휙휙 읽히게 쓴다. 밀도가 높지도 않고 너무 늘어지게 낮지도 않은, 그냥 술술 읽히게 만드든 밀도를 찾은 거 같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1884
713
594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