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몽 루셀, <로쿠스 솔루스> - 광기, 오랜 친구여 독서일기-소설



개인적으로 레이몽 루셀을 처음 접했던 것은 오시이 마모루의 애니메이션 <이노센스>에서였다. 보다 정확하게는 <이노센스>에 관한 여러 레퍼런스를 설명하는 한 블로그의 글에서였는데, 거기에서 한스 벨머 등을 처음 접하기도 하였으므로 오늘날 모더니즘을 파는 본인에겐 여러 유익한 정보의 원천이기도 하였다. 하지만 '오시이 마모루'가 굳이 자신의 영화 속에 '인용'하였다는 걸로 알 수 있듯, 레이몽 루셀과 그의 대표작 <로쿠스 솔루스>는 그 자체로 기괴한 컬트에 가깝다.

초현실주의 등에 선구자격으로 평가받는 작가들은 많다. 로트레아몽 백작과 말도로르의 노래가 있고, 또 위뷔왕과 쟈리의 신화가 존재한다. 거기엔 대중적으론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작가들에게 컬트적으로 추앙받는 레이몽 루셀을 위한 자리 또한 있다.

레이몽 루셀의 장편 소설 <로쿠스 솔루스>는 라틴어로 된 제목이며 작중 배경이 되는 저택을 의미하면서 '고독한 장소'를 뜻한다. 
이 소설은 얼핏 보들레르로부터 시작되어 위즈망스 등으로 대표되는 '인공낙원 건설기'의 탈을 쓴 것으로 보인다. <거꾸로>에서 주인공이 자신의 인공낙원을 건설하고 챕터마다 여러 향략을 즐기는데에만 집중하듯, <로쿠스 솔루스> 또한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저택의 주인이자 기이한 발명가인 마샬 칸트랄이 자신의 저택 로쿠스 솔루스라는 일종의 인공낙원에 여러 사람들을 초대하고, 자신의 발명품들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이 소설의 묘미는 그러한 기괴한 발명품들에 대한 장면들이다. 죽은 자들을 부활하여 생전의 모습을 반복시키는 장며닝나 여러 이야기 속 이야기 등 그 자체만으로 괴기 소설에 나올 법한 장면들의 연속이다.

이 소설 속 레이몽 루셀은 <거꾸로>의 위즈망스나 <미래의 이브>와 <악셀>의 빌리에 드릴아당의 직계 후손처럼 느껴진다. 실로 이 두 선구자의 그림자를 (이 모두를 읽어보았다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루셀의 가장 큰 기이함은 그 진지함에 있을 것이다.

말도로르와 같은 작품에선 로트레아몽은 일부러 과장되고, 광기에 휩싸인 것 같은 문체를 사용하여 읽는 이에게 그러한 느낌을 주고, 인상을 주게 만든다. 그러나 루셀은 정반대다. 그는 시종일관 진지하고, 차분하며 그저 자신이 정말로 그렇게 믿고, 느끼며 생각하는 바를 단촐하게 서술할 뿐이다. 하지만 독자로선 그런 그의 너무나도 진중한 태도가 외려 더욱 기이하고 광인처럼 보일 것이다. 이러한 점이 작가들이 루셀을 주목하고, 컬트적으로 빠지는 점 중 하나일 것이다. 그는 자신의 광기에 누구보다도 진지하며 그 광기를 실재로 받아들인다.

물론 모든 뛰어난 작가가 그러하듯 루셀 자체를 읽지 말아야할 이유는 없다. 그렇지만 컬트적인 것엔 이유가 있는 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이러한 초현실주의의 선구자이자 너무나도 진지한 광인의 작품을 만나고 싶다면, 루셀의 세계에 온 걸 환영한다.

*루셀의 작품은 여럿 있지만, <로쿠스 솔루스>는 일단 한국어 역본도 있다.

덧글

  • 2018/12/19 09:5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심플맨 2019/01/10 23:37 # 삭제 답글

    아프리카의 인상도 나왔어요. 최근에.
  • JHALOFF 2019/02/08 12:41 #

    구했습니다 ㅇㅇ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04
656
609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