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뷔히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연극 <보이첵>

어제 토요일 명동예술극장에서 뷔히너의 <보이첵>은 관람했다. 연극 자체는 만족스러웠다. 언제나 그렇지만 좋은 연극을 보는 것은 좋다. 물론 나는 개인적으로 희곡 자체를 읽는 것을 더 선호하지만, (덜 피곤하고, 내 머리 속에 무대를 그리는 것이 더 좋다.) 다양하게 해석되는 무대를 보는 것은 마치 독서토론회에서 다양하고 좋은 사람들과 의견을...

뷔히너 <보이체크>- 보체크? 보이체크? 너는 누구냐?

보이체크. 아아 무섭다, 보이체크, 너는 대체 누구냐? 베르크의 오페라 <보체크>의 원작이기도 한 뷔히너의 <보이체크>는 여러모로 보이체크스럽다. 뷔히너 사후 몇십년 후에서야 처음 공연되고, 처음 그의 원고를 잘못 읽어 보이체크란 이름이 보체크로 알려지고, 여러모로 보이체크스럽다.하지만 어쩌겠는가? 그것이 보이체크의 숙명이 아니겠...

뷔히너 <당통의 죽음> - 혁명의 업화가 혁명가들을 불태우다

로베스피에르! 당신들의 아들이 돌아왔소! 혁명이 혁명가들을 파멸로 이끌 것이오!왕과 왕비의 모가지를 자르고, 더러운 귀족노무새퀴들의 모가지도 덤으로 자르고, 계속 더 많은 모가지를 바치지만, 혁명은 더 많은 모가지를 원한다.영원한 혁명! 혁명의 불길은 더 태울 것을 갈망한다. 혁명의 업화는 이제 혁명가들의 피와 살과 모가지를 빨어먹으며 불타오르기를 원한...

버나드 쇼오오오-!!

쇼오오-!! 네가! 울 때까지!! 지르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망할 아이리쉬 영감놈이 너무 빌어먹게 오래 살고 빌어먹게 많이 쓰부렸으으쇼의 음악 관련 평론 전집 질렀드아. 그래도 싸게 질렀다 헤헤헤 지금 사면 나중에 사는 것보다 절약하는 거다, 란 정신으로 질렀습니다.물론 2판 수정본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페이퍼백으로만 출시되었고, 기껏해야 아...
1



통계 위젯 (화이트)

1062
440
601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