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랜만에쓰기귀찮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나보코프, <운문과 견해> - 러시아 시를 향한 애가

나는 창유리에 비친 가짜 하늘에살해당한 황여새의 그림자였다,나는 잿빛 솜털의 얼룩이었으며, 나는비친 하늘 속에서 살았고, 날아다녔으며,또한, 그 안에서부터, 나는 나 자신과나의 전등과 접시 위 사과 한 알을 베끼곤 했다.  -나보코프,창백한불꽃 中 알다시피 나보코프의 글들은 꽤나 시적이고 실제로도 시를 상당수 쓴 시인이기도 했다. 단순...
1



통계 위젯 (화이트)

3581
525
601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