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허먼멜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허먼 멜빌 (3) <이스라엘 포터> - 부조리한 방황

허먼 멜빌의 세계를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자면, 어느 정도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는 모험담을 쓰던 시기, <모비딕>으로 시작하여 그의 몰락을 상징하는 소설들을 쓰던 시기, 그리고 30여 년간 시에만 집중하다 다시 소설로 돌아와 <빌리 버드>의 이야기로 막을 내린 시기로 나눌 수 있다. <이스라엘 포터 - 그의 50 여년의...

허먼 멜빌 (2) <모비딕, 혹은 고래> - 나는 그저 배를 탄다

<날 이스마엘이라 부르라. Cal me Ishmael> <모비딕, 혹은 고래> 이 괴물 같은 작품은 말 그대로 작가였던 멜빌 본인 조차도 파멸로 몰아넣은 괴물 같은 녀석이지만, 우리는 여전히 모비딕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릴 순 없을 거다. 피쿼드 호를 미국의 상징으로 해석할 수도 있을 거다, 그런 해석이 실제로 많기도 하니까. 우연...

허먼 멜빌 (1) <클라렐> - 불신자의 순례

<모비딕>의 실패 이후 패배한 에이허브처럼 허먼 멜빌 본인 또한 기나긴 몰락의 길을 걸어야했다. 물론 그는 포기하지 않고 야심찬 작품들을 계속 내놓았다. 그리고 계속 실패했다. 뒤늦게 재평가가 이루어졌지만, 사실 멜빌 본인으로선 알 수 없을 거다. 그는 그러한 사후에 회의를 품었으니까. <모비딕>에서 이미 그 징조를 보였지만, 멜...
1



통계 위젯 (화이트)

11884
713
594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