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희곡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막스 프리쉬 <안도라> 外

<안도라>는 스위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 막스 프리쉬의 대표적인 희곡으로 '안도라'의 사람들과 '반유대주의'로 상징되는 편견에 대한 고찰이다. 프리쉬는 이 희곡이 실제 '안도라'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앞서 밝히는데 이는 단순히 이 희곡이 어느 특정 인물들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누구나를 말하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작중 ''반유대주의...

페터 바이스 <마라/사드> - 마라와 사드의 혁명 논쟁

<사드 후작의 지도 하에 샤량통 정신병원 수감자들이 공연한 장 폴 마라에 대한 박해와 암살>라는 긴 제목의 이 희곡은 아마도 페터 바이스의 제일 뛰어난 희곡이 아닌가 싶다. (그의 기록극들은 개인적으로 볼 때 극으로서는 좀 구리다) 저 괴상한 제목이 암시하듯, 이 희곡은 말 그대로 극중극에 관한 희곡이다. 그리고 그 극 속의 극은 저 악명 높...

아돌 후가드 (1) 포트 엘리자베스 극들

아돌 후가드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극작가로, 아마도 현존하는 가장 유명한 남아공 극작가인듯하다. (대체적으로 평가가 그렇다)  다음은 옥스퍼드에 나온 <포트 엘리자베스 극들>에 수록된 희곡들이다: <'마스터 해롤드'....와 소년들>, <블러드 노트(혈연)>, <안녕 그리고 잘 가>, <브...

귄터 그라스 희곡 4편

귄터 그라스는 <양철북> 등의 소설로 유명하지만 사실 시나 희곡, 그림 등 다양한 방면에서 창작을 하는 작가이기도 하다.다만 그의 희곡들은 대부분 젊을적에 창작되었으며 상당수는 그의 대표 소설들이 나오기 이전에 쓰인, 일종의 젊은 시절의 산물들이다. (시의 경우는 아직까지도 창작을 계속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라스의 희곡들은 대개 '부조리극'...

페터 한트케 <관객모독>/<카스퍼> - 독자모독

(텅 빈 무대, A,B,C,D가 서있다. 대사는 4명이 비슷한 양으로 알아서 배분하여 말을 한다.)우리는 이 자리에 서있습니다. 우리는 이 무대 위에서 배역을 맡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무대 위에서 감상을 늘어놓을 것입니다.하지만 당신이 원하는 그런 감상을 당신은 읽지 못할 것입니다. 당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도 있고, 얻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우...

하이너 뮐러 <햄릿 기계> - 갈라진 독일, 유럽의 폐허, 그리고 현대인의 분열

곰브로비치(8) 희곡들

비톨트 곰브로비치의 세 편의 희곡, <부르고뉴 공주 이본느>, <결혼>, <오페라타>를 모아놓은 희곡집이다. (그 외에 짧막한 오페라타 <역사>가 있지만, 이건 책의 형식으로 영역된적은 없고, 잡지에 수록되었다.) 곰브로비치의 전 장편 희곡들인데, 세 편 모두 곰브로비치의 소설의 연장선에 있는 작품들이다. (...

폴 발레리 <나의 파우스트> - 의식을 위한 단 하나의 의식

폴 발레리의 희곡 전집이다. <나의 파우스트> 및 3편의 음악과 관련된 극을 모아놓았다. <암피온>은 아폴론에게 영감을 받는 암피온에 관한 극인데, 음악과 함께 공연되기 위한 목적으로 쓰였다고 한다. (나머지 두 개의 극도 마찬가지다.) 내용적인 면에서는 별 색다른 것은 없다. 다만 주목할만한 것은 역시 언제나 '명료한 단 하나의...

바츨라프 하벨(2) 가든 파티/제안서 外

<가든 파티>는 여러모로 섬뜩한 희곡이다. 이 희곡은 체코의 어느 중산층을 중심으로, 그 중산층의 아들이 출세를 위하여, 연줄을 만들기 위해, 관리를 찾아가는 것이 그 중점이 된다. 관리를 찾기 위하여 가든 파티에 참석하게 되고, 아들은 그곳에서 끝없는 대화를 하면서 여러가지 것들, 정확하게는 관리로서 필요한 것들을 주입당하게 되고, 완벽하...

장 아누이(5) <베켓>/<불쌍한 비토스>

<베켓>은 순교자 베켓과 헨리 2세의 관계를 다루는 일종의 비극이다. 아누이는 이 둘의 우정과 동성애로까지 보일 만한 관계에 집중하고, 이 둘의 대립을 통하여 그가 이제까지 자주 묘사해왔던 현실과 이상의 대립을 다룬다. 그리고 냉소적인 아누이의 세계에서는 베켓의 죽음과 함께 이상은 패배하고, 현실 또한 결국 현실로 온건히 남지 못한다.<...
1 2 3 4 5



통계 위젯 (화이트)

1062
440
601790